美 언론·전문가 “한미훈련 중단은 도박”… 北과 협상력 약화 우려
美 언론·전문가 “한미훈련 중단은 도박”… 北과 협상력 약화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갖고 한미연합훈련중단을 시사했다. (출처: YTN 캡처)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갖고 한미연합훈련중단을 시사했다. (출처: YTN 캡처)

“중국이 원한 ‘쌍중단’…中·러시아에게 좋은 일 한 것” 지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한과의)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것이다. 엄청난 돈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미국 언론·전문가들이 북한에 큰 양보를 한 것이라며 한미동맹과 안보에 우려를 나타냈다.

이날 미 뉴욕타임스(NYT)는 “북한에 대한 중대한 양보이며 김 위원장이 핵 프로그램 폐기 약속을 이행할지에 대한 도박”이라고 보도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앞서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워 게임(war game)’이라고 말하며 “우리가 (북한과) 매우 포괄적이고 완전한 합의를 협상하는 상황에서 워 게임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고 도발적인 상황”이라며 훈련 중단 방침을 밝혔다.

이에 NYT는 “한미연합훈련은 한국의 대북 방어에서 보루와 같은 한미동맹의 핵심적 부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는 북한이 실제 핵무기를 폐기도 하기 전에 미국이 양보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워게임(한미연합훈련 지칭)을 중단하는 것은 김 위원장에게는 엄청난 정치적 혜택”이라면서 “일부 국방 전문가들도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발표하고 또 ‘도발적’ ‘비싸다’라는 표현을 한 것에 놀라움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특히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중국의 ‘쌍중단(雙中斷,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요구에 동의한 것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은 그동안 북한의 중단 요구를 지속해서 거부해왔고, 미 국방부도 한국을 방어하기 위한 준비태세 유지를 위해 필요하다고 오랫동안 주장해왔다”면서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환영받을 조치”라고 전했다.

한반도 전문가들도 우려를 나타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의 알렉산더 버시바우 전 주한 미국대사는 “북한으로부터 반대급부로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중대한 양보를 하는 것”이라면서 “특히 한미연합훈련 중단뿐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신호가 특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버시바우 전 대사는 “주한미군은 1년 단위로 순환근무를 한다. 당장 오늘 밤 싸울 수 있으려면 정기적인 훈련이 필요하다”면서 “주한미군은 북한과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 한미 간의 문제”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빅터 차 한국석좌는 “이는(한미연합훈련 중단은) 자연적으로 동맹의 입장에서는 우려를 낳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과 동맹에 대한 공약을 중시하지 않는다는 잠재적 우려가 있다. 이런 것들이 북한과의 협상 카드가 되면 동맹이 확실히 훼손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이클 그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아시아 담당 선임 부소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향후 후속 협상에서 북한에 대해 아무런 영향력을 가질 수 없다. 군사훈련을 하지 않고 동맹이 약화하면 (북한에 대한) 압박이 있을 수 있겠는가”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린 부소장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아시아에서 미국의 영향력 약화를 원해왔던 중국과 러시아에는 만족할만한 진전”이라면서 “미국의 대통령이 그 같은 상황을 촉발하는 것은 상당히 놀라운 일”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