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文-트럼프 통화… ‘북미 합의’ 신속 이행 공감대
[북미정상회담] 文-트럼프 통화… ‘북미 합의’ 신속 이행 공감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통화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통화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문 “세계평화 토대”… 트럼프 “기대 이상 성과”

“김정은, 훌륭한 대화 상대… 하려는 의지 보여”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 8시 20분부터 20분간 통화를 갖고 북미 정상 간 도출한 합의를 신속히 이행하는 데 뜻을 모았다.

이날 한미 정상간 통화 관련 내용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 32분 싱가포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를 떠나 귀국길에 오른 뒤 자신의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문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

이날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17번째 한미정상 간 통화며 전날에도 40분 간 통화한 바 있다. 이틀 연속으로 통화가 이뤄진 것은 한미 외교사에서 이례적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공적 결실을 맺어 한반도는 물론이고 세계의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실무진에서 이루기 어려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었다”고 만족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훌륭한 대화 상대”라고 평가하면서 “이번 회담을 통해 둘 사이에 돈독한 유대관계가 형성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면서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폐기하기로 약속한 것은 김 위원장이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이룬 북미 사이의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한미가 더욱 긴밀하게 협의하고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가 합의한 미군 유해발굴 사업을 언급하며 “남북 사이에도 유해발굴 사업이 합의된 상태이기 때문에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북한과 협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순실은 정체알기 2018-06-13 05:28:26
대한민국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정치 종교 개판이다 정신차려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종교자유정책연구원 홈페이지 들어가

상단메뉴 연구원소식 클릭하고 자유게시판 글

2018년 5월 1 일부터 5월 16일 글 필독하십시요

대한민국을 위하여 필요한 내용을 복사해서

인터넷과 유튜브에 적극홍보합시다 부탁 드립니다 !!!

이것은 어린이날을 축하하는 종합선물입니다


대한민국 국민여러분 사기 없는 좋은세상을 만듭시다


모든 어린이들은 건강하고 행복하고 소원성취하십시요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고 소원성취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