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김영남, 러시아월드컵 개막식 참석”
北 매체 “김영남, 러시아월드컵 개막식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푸틴 대통령을 만난 김영남 상임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푸틴 대통령을 만난 김영남 상임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4일 열리는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김영남 동지가 로씨야(러시아)의 모스크바에서 진행되는 국제축구연맹 2018년 월드컵경기대회 개막행사에 참가하기 위해 이날 오전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환송하는 의식이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있었다고 전했다.

북한은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탈락해 이번 러시아월드컵에 참가하지 못한다. 그럼에도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개막식에 참석하는 것은 러시아와의 친선 관계를 강화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푸틴 대통령과 면담을 할지도 주목되고 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31일 평양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