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역사적인 담판, 한반도에 봄 오는 소리
[사설] 역사적인 담판, 한반도에 봄 오는 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끝이 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단독회담, 확대회담과 오찬을 모두 마친 후 서명식장에서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마쳤다. 서명을 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예측할 수 없을 만큼 좋은 합의를 했다”고 밝혔고, 김정은 위원장은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 세상은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서명식 직후 두 정상의 밝은 표정에서도 양국 관계의 개선은 물론 한반도 평화를 보장하는 세기적인 담판의 성공 기가 엿보인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그 과정에서 우여곡절을 겪기도 했다. 과거 원수 사이에서 평화의 동반자로 바뀌는 데에는 난관이 따랐을 테고, 또 ‘비핵화’와 ‘체제 보장’을 바라보는 북미 양측의 기본적 시각에 차이가 분명 있었음에도 마침내 두 정상은 이를 해결해내고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 실로 중대한 변화인 것이다. 이로써 한반도에서 6.25 전쟁이 발발한 이후 68년간 이어져온 적대관계를 완전히 청산하기 위한 일보를 내디디게 된 것이다.

이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서명한 공동합의문에 담겨진 4개항 내용대로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보장, 북미관계 정상화 추진, 6.25전쟁 전사자 유해 송환’ 등 합의내용을 빠르게 진행하는 일만 남겨두게 됐다. 미국이 요구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함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체제 보장(CVIG)’이라는 북한 요구사항 등 포괄적으로 담긴 내용을 양국 정상이 흔쾌히 받아들여 이번 정상회담이 성사됐음은 한반도와 동북아 안보의 중대 걸림돌을 해소하는 결단으로서도 높이 평가받을 만하다.

하지만 아직 두 정상 간 합의문 이행을 위한 양국의 향후 협상이 남아 있는 상태다. 비록 서명을 마쳤고 국제사회에서 6.12북미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 기존 사실로 받아들이긴 했지만 합의되고, 정해진 공동 목표를 빠른 기간 내에 이뤄내 세계평화에 도달해야 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김정은 위원장 미국 초청은 확고한 실천 의지로 보인다. 무엇보다 한반도 평화가 우선이고 중차대한 문제인 만큼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산물인 공동합의문 내용들이 빨리 진척돼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의 봄이 오기를 국민과 함께 기대하고 또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