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도성훈, 교육 관련 정책협약 줄 이어
[6.13선거] 도성훈, 교육 관련 정책협약 줄 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가 11일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 전국방과후법인연합회 인천지회,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 등과 교육정책 관련 정책협약식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도성훈 후보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2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가 11일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 전국방과후법인연합회 인천지회,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 등과 교육정책 관련 정책협약식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도성훈 후보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2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6.13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마감을 하루 앞둔 11일 도성훈 후보가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 전국방과후법인연합회 인천지회,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교육정책 관련 정책협약식을 했다.

도 후보는 11일 오전 10시 ‘서구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와 가정지구 학생들의 교육받을 권리와 관련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원회’는 가정지구 주민 253명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단독주택용지 및 근린생활시설용지로 바뀐 학교용지 원안복원을 추진하고 있는 곳이다.

가정지구 학교설립 추진위 김아리 위원장은 “가정지구 내 중학교 설립 문제는 가정지구 학생의 교육받을 권리와 관련된 중요한 문제”라며 “올해 가정지구 입주가 완료되면 대규모 인구 유입이 예상돼, 축소된 학교부지는 당초 면적대로 복원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교육부의 학교총량제 방침이 수정돼야 한다”며 정책협약을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도 후보는 이에 대해 “학교 부지 축소와 용지 전환 원인은 교육부의 학교총량제와 잘못된 학령인구 추계에 있다”며 “학교설립 및 학교용지 원안 복원 문제는 인천시와 교육청, 그리고 교육부 등과 협의해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도 후보는 11시 선거사무소에서 ‘전국방과후법인연합회 인천지회’와 ▲돌봄 사업 계약방식의 합리적 개선 ▲지역사회와 연계한 방과 후 활동 활성화 등을 내용으로 양질의 방과 후 활동 증진 및 마을교육공동체 활성을 위한 정책협약식을 가졌다.

이어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와 ▲학교와 지역 간 교육공동체 구성 ▲아동·청소년 정책 확대 ▲평화·평등·노동인권·민주시민교육 확대 ▲민·관 협치기구 구축 ▲학교와 지역이 함께 하는 인천형 돌봄 체계 구축 등을 내용으로 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인천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3개 노조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인천지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 전국여성노동조합 인천지부로 구성돼 있으며, 3개 노조 조합원 4500여명에 이른다.

도 후보는 이 단체와 정책협약식에서 ▲학교비정규직의 법제화 통한 교직원의 지위와 역할 보장 ▲학교비정규직의 고용보장 및 작업 환경 개선 ▲합리적 노사관계 구축 및 노동존중 교육현장 만들기 등의 내용으로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도 후보는 “당선 즉시 정책협약의 이행 방안을 마련해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 전국여성노조 인천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인천지부와 정책협약 사항의 실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노동의 가치와 인간의 존엄성을 가르치는 교육현장이 되도록 할 것이며,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과 정규직 전환을 통해 교육공공성 확대와 인천교육의 혁신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