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직지심체요절’ 국내서 볼 수 있을까
세계 최고 ‘직지심체요절’ 국내서 볼 수 있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의 내용을 저술한 고려말 승려 백운화상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일한 친필 문건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충남 청양군 소재 장곡사가 소장한 금동약사여래좌상(보물 제337호)의 내부에 보관됐던 사리나 경전, 발원문 등 복장(腹藏) 유물에는 백운화상의 친필 발원문이 포함돼 있다. 사진은 무병장수를 바라는 고려인들의 염원과 함께 국태민안을 기원하는 내용이 담긴 친필 발원문. (출처: 연합뉴스)
현존하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의 내용을 저술한 고려말 승려 백운화상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일한 친필 문건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충남 청양군 소재 장곡사가 소장한 금동약사여래좌상(보물 제337호)의 내부에 보관됐던 사리나 경전, 발원문 등 복장(腹藏) 유물에는 백운화상의 친필 발원문이 포함돼 있다. 사진은 무병장수를 바라는 고려인들의 염원과 함께 국태민안을 기원하는 내용이 담긴 친필 발원문. (출처: 연합뉴스)

금속활자본 저자 백운화상 친필 첫 확인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고려말 승려 백운화상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일한 친필 문건 ‘직지심체요절’의 내용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직지심체요절은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으로 알려져 있다. 이 불서에는 선불교와 관련된 고승들의 가르침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청주시는 오는 10월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을 앞두고 대한불교조계종과 협의해 이 발원문 원본이나 복제품을 전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조계종 불교중앙박물관은 지난 2~5월 ‘붓다의 탄생-불복장’ 전시회를 통해 백운화상의 친필 발원문을 외부에 처음 공개했다.

백운화상은 조계종 3대 선사이자 1372년 역대 선사들의 주요 말씀을 초록해 ‘백운화상 초록 불조직지심체요절(白雲和尙 抄錄 佛祖直指心體要節)’을 편찬한 저자다.

백운화상은 1372년(공민왕 21년) 역대 조사스님들의 법어와 어록 등에서 주요 내용을 발췌해 직지 2권을 편찬했다.

백운화상이 입적한 후 3년 뒤인 1377년 그의 제자들이 청주 흥덕사에서 금속활자를 만들어 인쇄한 것이 바로 ‘백운화상 초록 불조직지심체요절’이다.

당초 이 책에는 겉표지가 없었으나, 17세기 말에서 18세기 초 소장자가 겉표지를 만들어 제본하면서 붓으로 ‘직지’라고 쓴 것으로 알려졌다.

직지의 저자와 동일 인물로 추정되는 백운화상이 1346년 홍색 비단에 작성한 이 발원문은 폭 48㎝, 길이는 10m 58㎝에 달한다.

발원문에는 무병장수를 바라는 고려인들의 염원과 함께 국태민안을 기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발원자들의 이름은 무려 1078명이나 나열돼있다. 발원자 중에는 6품 이상의 관직자 모친이나 부인으로 추정되는 군부인(郡夫人)이 일부 포함돼 있고 하층 계급과 무신들이 다수 참여했다.

현재 직지는 1886년 한불 수호통상조약 후 초대 주한공사였던 콜랭 드 플랑시가 국내에서 수집해 프랑스로 가져간 것으로 전해진다. 프랑스 국립도서관 동양 문헌실에 보관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지은 2018-11-13 11:22:53
역사는 생월이 지나면서 위대함을 알수 있다

짱눈이 2018-06-12 16:36:00
정말 역사는 셍월이 지나면서 위대함을 느낄수있고 사실을 증명하는것같습니다

빨래 2018-06-12 16:22:01
보고싶네요

2018-06-12 13:33:39
최고예요

오돈희 2018-06-12 08:28:29
우리의 자랑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