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2시간 단독회담으로 시작… 회담은 당일 마무리
[북미정상회담] 트럼프-김정은, 2시간 단독회담으로 시작… 회담은 당일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2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심의제인 비핵화와 체제보상을 두고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배경은 싱가포르 지도 (출처: 뉴시스, 게티이미지코리아)
6.12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핵심의제인 비핵화와 체제보상을 두고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배경은 싱가포르 지도 (출처: 뉴시스, 게티이미지코리아)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2일 세기의 핵 담판이 열릴 북미정상횜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시간 단독회담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AP통신은 익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 12일 오전 통역사들만 대동해 약 2시간에 걸쳐 단독회담을 열고 이후 참모들과 함께 확대 회담을 개최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외신인 블룸버그통신도 전날 기사에서 이같이 보도한 바 있다.

현재 알려진 회담 일정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12일 오전 10시 센토사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시작한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오후 2시 편 비행기로 복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