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회의서 판문점선언 의미 강조… ‘평화 수호’ 의지 밝혀
北, 국제회의서 판문점선언 의미 강조… ‘평화 수호’ 의지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뉴시스)

北, 아세안지역안보포럼 고위관리회의서 입장발표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국제회의에서 판문점 선언의 의미를 강조하며 ‘평화 수호’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고위관리회의(SOM)에서 4.27 판문점 선언의 의미를 강조하며 ‘조선반도 평화 수호’ 의지를 표명했다고 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결과를 연합뉴스가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7일 ARF 고위관리회의에서 안건인 ‘지역 및 국제문제에 대한 견해 교환’ 토의 때 북한대표단이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북한 관영 매체의 이 같은 보도는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대표단이 “우리는 앞으로도 조선반도의 평화를 수호하고 자주 통일과 민족 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해 계속 힘 있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정의롭고 평화로운 새 세계 건설을 위해서 성의 있는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2018년 4월 27일은 우리 민족의 통일사에 특기할 역사적인 순간으로 영원히 새겨지게 됐다”며 “판문점 선언의 채택으로 북과 남은 우리민족끼리의 정신에서 힘을 합치면 얼마든지 북남 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의 긴장을 완화하며 자주 통일의 돌파구를 열어나갈 수 있다는 것을 온 세상에 힘 있게 과시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북한대표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평양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양측의 입장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북한대표단은 “이 전환적인 국면은 전적으로 김정은 동지의 노고와 숭고한 민족애, 평화 수호의 의지와 대용단이 가져온 고귀한 결실”이라며 “김정은 동지의 탁월하고 세련된 영도가 있으므로 해서 우리 인민은 이제는 사회주의 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면서 머지않아 부강 조국을 일으켜 세울 확신에 넘쳐있다”고 밝혔다고 알렸다.

이는 북한대표단이 국제회의에서 북한의 노선 전환을 재확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6-09 23:20:47
이제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