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임 사장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 선임
대우건설, 신임 사장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 (제공: 대우건설)
김형 대우건설 신임 사장. (제공: 대우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우건설 신임 사장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이 확정됐다. 김 전 부사장은 앞으로 3년간 대우건설을 이끌게 된다.

대우건설은 8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을 신임 사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김 전 부사장은 서울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한 뒤 현대건설을 거쳐 삼성물산 시빌(토목)사업부장을 지낸 뒤 포스코건설 부사장으로 근무했다.

그동안 대우건설 노조는 김형 사장이 삼성물산에 대규모 손실을 안긴 호주 로이힐 등의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등 과거 이력에 문제가 있다며 사장 선임에 반대해왔다.

그러나 최근 김형 사장과의 만남 이후 대화를 거쳐 반대 의사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 사장은 오는 11일 오후 2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