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지방선거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
[사설] 지방선거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이제 닷새 앞으로 다가왔다. 그리고 8일과 9일은 사전투표가 있는 날이다. 투표일 당일 사정이 있는 유권자는 사전투표를 통해 유권자의 몫을 다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 하겠다. 그러나 요즘 지방선거 분위기가 예년 같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선거 분위기가 너무 가라앉아 있다는 얘기다. 길거리에는 음악과 율동으로 후보자들을 알리는 소리가 요란하지만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은 딴 데 있는 듯 썰렁하다.

언론은 연일 북미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느라 바쁘다. 북핵폐기와 평화체제를 놓고 세기적인 담판이 예정돼 있으니 이해 못할 바는 아니다. 게다가 남북관계도 헌정사상 처음으로 전혀 다른 패러다임으로 진화하는 거대한 전환점에 놓여있다.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의 소식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그리고 시중의 여론을 종합하면 지방선거를 앞둔 정치지형도 여당 쪽으로 많이 기울어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이 또한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을 떨어뜨릴 수 있는 요인이다. 

그러나 북핵은 북핵이지 지방선거의 핵심 의제는 아니다. 북핵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더라도 그것이 지방선거 열기까지 위축시킬 일은 아니다. 북핵에 대한 관심만큼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도 얼마든지 높일 수 있는 일이다. 그리고 이전까지의 여론조사 등에서 대체로 여당이 다소 유리하다고는 하지만 그것이 그대로 투표장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여론조사와 실제 투표행태는 얼마든지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유권자들이 마음먹기에 따라서는 선거에 대한 관심은 물론이요 판세도 바꿀 수 있는 일이다. ‘선거혁명’은 우리에게도 그리 낯선 일이 아니지 않은가.

지방선거는 우리 지역의 일꾼을 뽑는 ‘풀뿌리 민주정치’의 축제다. 따라서 중앙정치에 휘둘리거나 이른바 ‘묻지마 투표’에 매몰될 일이 아니다. 먼저 인물을 보고 정책을 평가한 뒤 누가 ‘최적의 인물’인지 유권자의 꼼꼼한 진단이 급선무라 하겠다. 자칫 북핵에 가려지거나 중앙정치에 휘둘려서 ‘깜깜이 선거’로 귀결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유권자인 주민의 부담으로 귀결될 뿐이다. 앞으로 4년을 책임질 우리 지방자치의 일꾼들을 이런 식으로 뽑을 수는 없는 일이다.

한국사회는 지금 국가적으로 한 단계 더 도약의 기회를 맞고 있다. 이번 6.13 지방선거는 그 주춧돌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유권자로서 이번 지방선거를 한 번 더 생각하고 한 번 더 각 후보들의 선거 홍보물을 살펴보자. 참으로 어려운 시기, 그리고 큰 전환의 길목에서 성숙하고 자랑스러운 우리 유권자들의 관심과 참여가 더 절실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