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극동지역서 한․러 간 실질협력 강화되길 희망”
이낙연 총리 “극동지역서 한․러 간 실질협력 강화되길 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출처: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 (출처: 연합뉴스)

 

 

트루트녜프 러시아 부총리 만나… “남북 공동번영에 도움될 것”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유리 트루트녜프 러시아 부총리 겸 극동지역 대통령 전권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한국의 신북방정책과 러시아의 신동방정책이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접점을 이루는 만큼 극동지역에서 양국 간 실질협력이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 총리는 “이 지역에서의 협력은 남북 공동번영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러시아와 2회의 정상회담, 3회의 정상 간 통화 등을 통해 양국 정상 간 깊은 우호와 신뢰가 구축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토대로 한·러시아 관계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한 뒤 “2017년 동방경제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한 ‘9개 다리’ 분야에서 양국 협력이 더 활발히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9개 다리’는 가스․철도․항만․전력․북극항로․조선․산업단지․농업․수산업 등 9개 분야에서 한·러시아 협력 사업 구상인 문재인 정부 신북방 정책을 말한다.

이에 트루트녜프 부총리는 “실질협력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해 나갈 분야가 많다. 특히 ‘9개 다리’ 분야에서 더 구체적인 협력 사업이 추진될 수 있기 바란다”며 러시아 극동지역의 투자여건, 외국의 투자현황 등을 상세히 설명했다. 이어 “한국 기업들이 이 지역에 많이 투자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트루트녜프 부총리는 "러시아가 한반도 및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