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완전·검증 비핵화’ 명기되나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완전·검증 비핵화’ 명기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백악관, 연합뉴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백악관, 연합뉴스)

北 영변 핵시설 ‘사찰단 수용’도 적시할 듯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미국과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 목표와 북한 영변 핵시설을 감시할 사찰단 수용 등을 6.12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명기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연합뉴스가 인용한 복수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과 미국은 정상회담의 결과물로 만들 공동성명 또는 선언 등 합의문에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을 대상으로 하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담고, 그걸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임을 천명하는 방안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지난달 27일부터 진행 중인 ‘판문점 협의’ 등을 통해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을 구체적인 비핵화 표현을 논의 중이다.

그 과정에서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희망하는 반면 북한은 CVID가 패전국에나 적용될 용어라며 반발해옴에 따라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라는 표현에서 절충할 공산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비핵화의 목표 시기와 관련해 미국은 실질적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임기 마지막 해인 2020년 등 비핵화 목표 시한을 합의문에 명기하려는 입장이지만 북한은 시한을 확약하기 어렵다는 태도여서 추가 조율이 필요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북미는 정상회담 결과물에 담을 초기단계 조치로 영변 핵시설을 감시할 사찰단을 북한이 받아들이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사찰단은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을 포함해 북한이 향후 제출할 핵프로그램 신고 내용을 검증하는 한편 영변 핵시설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북핵 6자회담 합의에 따라 북한에서 활동해온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관들이 북핵 검증을 둘러싼 한미일과 북한 간의 갈등 속에 2009년 4월 추방된 이후 북한 핵시설은 철저히 국제사회의 감시 밖에 놓여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