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쉐보레 '이쿼녹스‘ 등 SUV 라인업 강화
한국GM, 쉐보레 '이쿼녹스‘ 등 SUV 라인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왼쪽부터 쉐보레 트랙스, 이쿼녹스, 트래버스, 콜로라도 차량. (제공: 한국GM)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왼쪽부터 쉐보레 트랙스, 이쿼녹스, 트래버스, 콜로라도 차량. (제공: 한국GM)

이쿼녹스·트래버스·콜로라도 공개

2018 부산국제모터쇼 전야제 행사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한국GM이 6일 2018 부산국제모터쇼 전야제 행사에서 쉐보레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품 라인업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GM은 이날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미디어를 대상으로 전야제를 개최하고 모터쇼 주요 출품모델을 공개했다.

공개된 모델은 중형 SUV 이쿼녹스, 대형 SUV 트래버스, 중형 프레임바디 픽업트럭 콜로라도 등이다.

이쿼녹스는 쉐보레가 5년간 국내 시장에 선보일 15개 신차 계획에 따라 더 뉴 스파크에 이어 출시되는 두 번째 신제품이다. 이에 한국GM은 오는 7일 부산국제모터쇼 프레스데이를 통해 이쿼녹스의 상세 제원과 시판 가격을 발표하고 전국 쉐보레 전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한다.

트래버스는 세련되고 진보적인 디자인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첨단 기술을 갖췄다. 이와 함께 넓은 실내 공간은 강점으로 꼽힌다. 트래버스는 최근 시행한 쉐보레 온라인 고객 설문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콜로라도는 쉐보레 픽업트럭의 DNA가 담긴 중형 프레임바디 픽업트럭 모델로 동급 최고 출력과 적재하중, 트레일러 견인 능력을 갖췄다. 콜로라도는 경쟁이 치열한 미국시장의 픽업트럭 소비자들을 겨냥해 개발됐다. 고유하면서도 독특한 스타일과 동급 최강의 안락함, 전방위 능동 안전시스템을 탑재한 점이 특징이다.

데일 설리번 한국GM 영업·서비스·마케팅 부사장은 “1935년 SUV의 개념을 처음 도입한 쉐보레는 오랜 기간 글로벌 SUV 시장의 성장을 주도해왔다”며 “SUV 모델의 내수 시장 판매 비중을 향후 63%까지 끌어올리며 쉐보레 브랜드의 진면모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6 부산국제모터쇼에도 한국GM은 전야제 행사로 GM 프리미어 나이트를 열어 쉐보레 볼트와 카마로SS를 사전 공개했다. 이번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도 한국GM은 전야제 행사를 통해 국내 시장 공략의 주요 분야인 SUV 제품 출시 계획의 윤곽을 드러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5년간 15종의 신제품을 내놓으며 지금껏 쉐보레가 국내시장에 선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면모로 고객 요구에 부응할 것”이라며 “차기 국내 생산 모델은 물론 SUV 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미국 본토에서 성능과 가치가 확인된 유수의 글로벌 SUV의 국내 시장 출시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