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입상, 100년 만에 돌아오다
‘백제의 미소’ 금동관음보살입상, 100년 만에 돌아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 동관음보살입상. (제공: 문화유산회복재단)
백제 동관음보살입상. (제공: 문화유산회복재단)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7세기 백제시대를 대표해 아름다운 보살상으로 평가받는 백제 금동관음보살입상이 100년 만에 돌아온다.

문화유산회복재단(이상근 이사장)은 지난 4일 행방이 묘연했던 일본 소재 금동관음보살입상을 공개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 금동관음보살상은 ‘백제의 미소’가 가장 잘 표현된 작품이다.

이 불상은 높이 28cm로, 머리에 보관을 쓰고 왼손에 보병을 든 관음보살이 당당하게 서있는 자태를 형상화하고 있다. 인자한 미소를 띤 표정과 어깨·허리 등을 살짝 비튼 자세, 천의를 두르고 구슬장식(영락)을 걸친 모습 등이 완벽한 조화와 미감을 보여준다.

학계에서는 국보 78호·83호 반가사유상, 국보 287호 백제금동대향로와 맞먹는 명품으로 평가하고 있다.

금동관음보살입상은 일제강점기인 1907년 부여군 규암면 규암리에서 출토됐다. 당시 불상 2구가 발견됐는데 바로 일본 헌병대에 압수됐다가 일본인 수집가 손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이 중 1구(21.1cm)는 1950년경 서울국립박물관에 귀속돼 국보 293호로 지정됐고 현재 국립부여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문화유산회복재단은 불상 출토지인 충남도, 부여군과 협의체를 꾸려 본격적인 국내 환수 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