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항공 기내식에도 전범기가’… 서경덕 “충격적”
‘일본항공 기내식에도 전범기가’… 서경덕 “충격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항공(JAL)에서 제공되는 기내식 중 유대교식인 ‘코셔밀’의 투명 플라스틱 덮개에 전범기 문양이 그려져 있는 모습. (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제보: 이충곤)
일본항공(JAL)에서 제공되는 기내식 중 유대교식인 ‘코셔밀’의 투명 플라스틱 덮개에 전범기 문양이 그려져 있는 모습. (출처: 인터넷 커뮤니티, 제보: 이충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전 세계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일본항공(JAL)의 기내식에서도 전범기(욱일기)를 사용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서울 김포공항과 도쿄 하네다공항 사이의 노선에서 제공되는 기내식 중 유대교식인 ‘코셔밀’의 투명 플라스틱 덮개에 전범기 디자인을 사용해 온 것이다.

서 교수는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을 많은 네티즌들이 제보해줬다”며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 해 본 결과 이미 수년 전 부터 김포-하네다 노선에서 전범기 플라스틱 덮개를 사용해 온 것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 세계 여행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그 것도 전범국가인 일본을 대표하는 항공사인 일본항공(JAL)에서 전범기 디자인을 사용해 왔다는 것은 가히 충격적”이라고 전했다.

또 서 교수는 “다른 전 세계 노선을 다 확인할 수는 없었다”며 “하지만 한국행 비행기 내 기내식에서 사용한 전범기를 없애는 것부터 시작해 다시는 일본항공(JAL)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조치를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먼저 서 교수팀은 일본항공(JAL) 본사 측에 그 간의 전 세계 고객들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재발방지에 대한 약속을 요구하는 항의 메일을 2번 보냈다. 그러나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수정되지 않는다면 네티즌들과 함께 일본항공(JAL)에 대한 ‘불매운동’까지도 고려하고 있다는 게 서 교수의 설명이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달 FIFA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사용된 전범기 디자인에 대한 항의 메일을 보내 수정을 이끌어 내는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기업의 전범기 사용에 대해 꾸준히 바꿔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