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당의 선거 완승 후 정국 운영이 불안하다?
[사설] 여당의 선거 완승 후 정국 운영이 불안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3일 치러질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전국 투표소가 1만 4134곳으로 확정된 가운데 각 가정마다 투표안내문과 후보자의 선거공보 배달이 완료됐다. 유권자들은 배달된 선거공보지와 함께 선거운동 현장에서 눈여겨본 후보자를 선택할 테지만 지금까지 여론조사기관이 조사·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혼전지역과 함께 경쟁지역의 우열이 비교적 뚜렷하게 나타난다. 선거일을 불과 일주일 앞둔 시점에서 선거 판세는 17개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야당이 열세를 보이고 있고, 전국 12곳에서 실시되는 국회의원 재·보선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국회의원 재·보선은 서울 두 곳을 비롯해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영남권 등이 두루 포함돼 있는 관계로 ‘미니 총선’급으로 불리면서 정계뿐만 아니라 유권자들의 관심이 높다. 현재 의석 분포상 더불어민주당(118석)과 자유한국당(113석)과의 의석수가 불과 5석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재·보선 결과에 따라 하반기 국회 원 구성의 유리함과 향후 주도권 확보의 중요한 가늠자가 되고 있다. 그런 사정에서 정당 지도부를 비롯해 여야 후보들은 ‘국정 안정’ 유지 또는 ‘경제 실패’ 책임 묻기를 유권자들에게 호소하면서 투혼 유세를 벌이고 있는 중이다.

아직 선거운동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고 ‘정치는 생물(生物)’과 같아서 언제, 어느 장소에서 선거 악재가 발생할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만에 하나 악재가 터질 경우 잘 나가다가도 한순간 훅 갈 수 있는 게 민심이다. 지금까지 발표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상 여론조사 결과를 100% 맹신할 수는 없지만 혼전을 보일 것으로 판단했던 국회의원 재·보선이 한국당의 기대와 예상과는 달리 어느 곳 하나 야당 후보가 유리한 곳이 없는 선거판도이다.

당초 한국당에서는 재·보선에서 이겨 원내 다수당으로서 하반기 국회의장 지분을 확보하기 위해 총력 선거전을 펼쳐왔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으로 연결돼 여당에게 유리한 국면의 선거 판도를 뒤집기 위해 안간힘을 써왔지만 여론조사에서는 크게 밀리고 있는 현실에서도 홍준표 대표는 여론조사가 조작된 것이라고 곧잘 말해왔고 그 결과를 믿지 않고 있다. 7일부터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되는 깜깜이 선거전에 돌입하게 되겠지만 반전하지 못할 경우 향후 정국 운영이 어떻게 달라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혹 여당의 선거 완승 이후 제1야당의 독기와 분열로 정국 운영이 오히려 불안한 게 아니냐는 국민 의견이 분분히 나도는 선거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