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한 전주의 문화 “이제 유럽 한복판으로 갑니다”
우수한 전주의 문화 “이제 유럽 한복판으로 갑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프랑스 한국문화원·한국관광공사 ‘Taste Korea 전주 스페셜’ 진행

한식·한식·전통주 등 전주의 다양한 전통문화… 프랑스 ‘한복판’에서 소개

[천지일보 전주=이영지 기자] 비빔밥과 판소리, 한지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주시의 우수한 문화자원이 유럽의 문화심장부인 프랑스 파리에 소개된다.

전주시는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전주음식과 한지, 전통주 등의 집중 홍보를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한국관광문화대전 테이스트 코리아(Taste Korea) 전주 스페셜 메인행사에 참여한다고 5일 밝혔다.

전주시에 따르면 테이스트 코리아는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한국관광공사가 5월과 6월 두 달간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의 전통문화 자원을 집중적으로 알리는 행사로 올해는 전주시와 함께 전주의 문화를 집중 조명하는 ‘Taste Korea! 전주 스페셜’로 꾸며진다.

이번 테이스트 코리아 메인행사에서는 ▲전주 한식 ▲한지 문화 컨퍼런스 및 시연회 ▲‘전주의 날’(전주 관광과 한식의 만남 행사)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는 프랑스 현지에서 두 달간 진행되는 이번 테이스트 코리아 전주스페셜 행사를 통해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이자 대한민국 음식 수도인 전주의 음식을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등 전주가 다양하고 풍부한 문화콘텐츠를 프랑스에 널리 알려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주의 문화를 프랑스인들이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또한 시는 전주시 홍보영상 촬영을 위한 프랑스 기자의 방한취재 지원과 관련기관 인터뷰 등을 통해 전주 스페셜 행사를 알리기 위한 전략적 사전홍보 작업도 추진하고 있다.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에서도 현지인을 대상으로 ▲한식문화교육 K-Food ▲전주 대표 음식인 비빔밥을 자신만의 레시피로 만들어내는 ‘나만의 BIBIMBAP’ 콘테스트 ▲판소리 강좌 ▲한국문화 잡지 및 한식 디지털 레시피북 제작 등을 진행하면서 전주의 문화 알리기에 힘쓰고 있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는 한식과 한지 등 천 년 역사와 소중한 역사문화자원, 고유의 전통문화를 지닌 가장 한국적인 전통문화도시”라며 “이러한 힘을 바탕으로 전주의 문화영토를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확장해 나가는 데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