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총리 후보자 ‘커지는’ 의혹들
김태호 총리 후보자 ‘커지는’ 의혹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직원 ‘가사도우미’·인사청탁 뇌물수수 등

[천지일보=전형민 기자]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가 시작도 되기 각종 의혹들이 불거지면서 ‘폭로전’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우선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후보자가 경남도지사 재직시절 경남도청 구내식당에서 일하는 위탁업체 직원들에게 가사도우미 일을 시켰다고 포문을 열었다.

강 의원은 “경남도청 구내식당 위탁업체 직원이 김 후보의 도지사 임기만료 직전까지 2년여 동안 김 후보자의 사택에서 빨래와 청소, 밥을 하는 등 가사도우미로 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 의원은 “경남도청 기능직 공무원으로 일했던 다른 사람은 6년 동안 관용차를 이용해 김태호 내정자 부인의 운전수행원을 하게 한 사실도 확인했다”면서 “김 후보자가 국민의 혈세를 개인적으로 사용하고도 나라 살림을 맡을 총리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이용섭 의원은 김 후보자가 도지사 재직시절 거액의 뇌물과 함께 인사청탁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의원은 “지난 2004년 경남도지사 보궐선거운동 시기에 경남도청 과장 출신 강모 씨가 김 후보의 배우자를 찾아가 경남개발공사 사장 자리를 달라며 거액의 현금과 함께 인사청탁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가 동생으로부터 빌린 돈에 대한 의혹도 제기됐다.

김 후보자가 도지사 재직시절에 김창호 전 국회의장 공보수석(동생)으로부터 빌렸다고 주장한 금액이 동생이 밝힌 금액과 1천만 원의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인사청문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가 동생으로부터 1억 2800만 원을 빌린 것으로 돼 있는데 김 후보자의 동생은 1억 1800만 원을 형에게 빌려줬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총리실은 동생이 형에게 빌려준 돈이 1억 1800만 원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 1억 2800만 원이 맞는 것으로 확인돼 지난 6월 말 정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는 19일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불거진 각종 의혹들에 대해 “3류 소설에 무슨 대응할 가치가 있겠냐”며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스크 2010-08-22 00:52:56
아~ 추잡한 정치세계... 정치판에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 있으면, 그 사람은 성인이라고 할 수 있죠~!

조희진 2010-08-21 12:27:01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 있으리요
누구나 조금은 비리 있지 않을까..

RoseNED 2010-08-21 08:49:50
정말 정치하는 사람들 깨끗한 사람이 없네요.
젊은 우리가 나서서 다 새로 교체를 해야 되지만, 현재의 투표실정으로는 어림도 없네요.
정치인들에 대해서 모르는것도 많고..
비리에 비리가 꼬리를 무는 정치판이네요..
정말 총리후보자라는 자리에 앉을 사람이 있을지도 의문이네요.

정성규 2010-08-20 09:13:26
정치판에 출마하려면 털어도 먼지 안날 정도는 돼야 한다고 말한 선배가 생각난다... 김태호 도지사로 재출마 안한다고 했을때, 무슨 비리에 걸려서 그런 줄 알았더니 나중에 이명박의 콜을 받길래 참으로 놀랬었다. 그런데 역시 내 예상대로 돈문제....그게 있긴 있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