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6.13지선 8일 사전투표 진행… 靑 “싱가포르 방문과 무관”
文 대통령, 6.13지선 8일 사전투표 진행… 靑 “싱가포르 방문과 무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13일 오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사전 투표율이 전체투표율에 영향”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13 지방선거의 사전 투표를 8일에 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4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는 8일 사전투표를 하기로 했다”면서 “대통령뿐 아니라 3명의 청와대 실장을 비롯해 비서관과 행정관 등 많은 분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사전투표가 6.12 북미정상회담에 이은 남북미 정상회담 성사와는 무관함을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사전투표율이 전체투표율과 대단히 밀접히 관련돼 있는데, 사전투표가 처음 실행된 2016년 총선 때 12.2%의 사전투표율을 보이면서 지난 2012년 19대 초선 때 54.2%였던 투표율을 58%로 끌어올렸다”며 “지난 대선 때는 사전투표가 26.1%로 전체 투표율을 77.2%로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이 40%대까지 떨어지는 것을 지적하고, “사전투표를 통해 전체 투표율을 끌어올릴 필요성이 있고,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사전투표가 25%를 넘기면 프리허그 하겠다고 했던 개인적인 인연이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