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전 대통령 차명계좌’ 유무 수사
‘盧 전 대통령 차명계좌’ 유무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국 뒤흔들 ‘뇌관’으로 등장할 가능성에 촉각

[천지일보=전형민 기자]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로부터 시작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발언으로 인사청문회를 앞둔 정치권이 들썩이고 있다.

19일 검찰이 조 후보자의 명예훼손 사건에 본격적으로 착수하면서 여야를 막론하고 검찰 수사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는 분위기다.

이날 서울중앙지검은 노무현재단이 ‘차명계좌’를 언급한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고발한 사건을 형사 1부(신유철 부장검사)에 배당하고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존재하지 않는 차명계좌가 있는 듯한 조 후보자의 허위사실 유포로 故 노무현 대통령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노무현재단이 밝히고 있기 때문에 검찰 수사는 ‘차명계좌’의 존재를 확인하는데 수사력이 집중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노무현재단의 문재인 이사장은 “차명계좌가 없다는 것은 너무 명백한 사실로 검찰도 차명계좌가 없다고 하지 않았냐”며 “여권이 인사청문회로 어려움에 처하니까 물타기를 위해 특검 등을 운운하지만 다 쓸데없는 이야기”라고 전했다.

여당은 조현오 후보자의 발언을 확인하기 위해 ‘특별검사’를 하자고 주장했다.

이날 한나라당 홍준표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문제는 역사적 진실의 문제이니 만큼 정쟁대상으로 삼지 말고 특검을 하자”며 “만약 서울경찰청장까지 한 사람이 근거 없는 말로 전직 대통령을 명예훼손 했다면 파면이 맞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차명계좌 존재와 관계없이 노 전 대통령의 명예훼손은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고위정책회의에서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차명계좌 문제에 대해서는 수사를 직접했던 검찰 고위간부도 없다고 하고 심지어 발언의 당사자도 주간지를 보고 한 것 같은데 잘못됐다 한다”며 “서거하신 대통령의 명예를 추락시키는 것은 절대 용납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23일로 예정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차명계좌에 대한 그의 해명과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의도 등을 먼저 살핀 뒤 다음 주 중으로 노무현재단 관계자를 불러 고소·고발의 배경 등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한 노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보유여부에 대한 전면적인 재수사는 없을 것이라며 사건이 확대되는 것을 경계하고 있지만 수사과정에서 밝혀지는 내용 중 혹시 있을지도 모르는 민감한 사항들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스 리 2010-08-20 09:43:56
나라님으로 계셨던분이 이미 고인이 됐는데 조 후보자는 왜 도움이 되지도 않는 민감한 발언을 해서 물의를 일으키는지 모르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