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폭언’ 이명희 이사장 영장심사 출석 “여러분께 다 죄송하다”
‘폭행·폭언’ 이명희 이사장 영장심사 출석 “여러분께 다 죄송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직원 10여명에게 폭언을 퍼붓고 손찌검한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가운데)이 28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들어서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왼쪽은 지난 1일 서울강서경찰서에 출석한 이 이사장의 둘째 딸 조현민 전(前) 대한항공 전무, 오른쪽은 24일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소환된 첫째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28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직원 10여명에게 폭언을 퍼붓고 손찌검한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가운데)이 28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들어서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왼쪽은 지난 1일 서울강서경찰서에 출석한 이 이사장의 둘째 딸 조현민 전(前) 대한항공 전무, 오른쪽은 24일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소환된 첫째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28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갑질 폭행’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이 이사장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폭행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영장심사를 받는다.

이 이사장은 영장심사 전 취재진과 만나 조사를 받는 심경에 대해 “죄송하다”고 답했다. “누구한테 죄송하다고 하는 것이냐”고 묻자 “여러분께 다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지가위를 던진 적이 있느냐” “재단 이사장 자리는 왜 그만두셨나” 등의 질문에는 침묵을 지켰다.

이 이사장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오후나 이튿날(5일)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 폭행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 폭행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4

경찰에 따르면, 이 이사장은 지난 2011년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11명의 피해자에게 총 24차례의 폭언 또는 손찌검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이사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특수상해, 상해, 특수폭행, 상습폭행, 업무방해, 모욕 등 7가지다.

조 회장의 장녀인 조현아 대한항공 전(前) 부사장도 같은 날 오전 인천본부세관에 출석해 ‘밀수·탈세 혐의’와 관련한 조사를 받고 있다.

조 전 부사장은 해외에서 구매한 물품을 대한항공 항공기 등을 통해 관세를 내지 않고 몰래 국내로 들여왔다는 혐의를 받는다.

밀수·탈세 혐의와 관련해 한진그룹 총수 일가 중 세관에 직접 소환돼 조사를 받는 것은 조 전 부사장이 처음이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 폭행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운전기사와 경비원 등에게 상습적으로 폭언, 폭행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