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인터뷰-김선유 경상남도교육감 후보
[6.13선거] 인터뷰-김선유 경상남도교육감 후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유 경남교육감 후보. (제공: 김선유 후보 측)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3
김선유 경남교육감 후보. (제공: 김선유 후보 측)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3

“가짜 교육자 아닌 진정한 교육자 되겠다”

김선유 경남도교육감 후보

“경남 교육현장의 有경험자”

전면적 유치원무상교육 공약

“안전·행복한 학교 만들겠다”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이번 선거는 진보의 탈을 쓴 교육자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경남의 교육을 망치는 현실을 바로 잡으라는 경남도민들의 시대적 명령입니다. 저는 교육자적 양심과 교육적 진실로 경남도민들에게 요청합니다.”

6.13지방선거 경남도교육감 선거에 도전하는 김선유 후보가 “경남도민들께서 현명한 판단을 해주실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교육감이 갖춰야할 4가지 덕목과 2가지 기본소양을 설명하며 자신이 가진 장점을 소개했다.

김 후보는 “교육감이 갖춰야 할 4가지 기본덕목은 도덕성과 청렴성, 교육전문성과 개혁의지”라며 “교육감은 업무적 측면에서 2가지의 기본소양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가지 소양 중 하나는 경남 교육현장에서의 경험”이라며 “경남의 초·중·고에서부터 대학교에 이르기까지 모든 각급 학교의 교단경험은 저 김선유 밖에 없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른 하나의 소양은 조직의 리더가 갖춰야 하는 CEO적 리더십”이라며 “진주교육대학교 총장으로 근무할 당시 수많은 외국의 대학들과 교류를 통해 미래의 선생님들(재학생)에게 다양하고 변화무쌍한 세계의 조류들을 경험하게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뿐 아니라 당시 교사자격시험 합격률 전국 최고를 달성했다”며 “이러한 리더십을 가진 사람은 저 김선유 혼자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의 본선 전략은 ‘진정한 교육자 vs 가짜 교육자’다. 그는 “안전한 학교, 행복한 학교, 건강한 학교에서 우리아이들이 미래를 마음껏 상상할 수 있도록 진정한 교육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의 핵심 공약은 ▲전면적 유치원 무상교육 실시 ▲경남학교급식연구원의 설치 ▲경남형 학교 1004 콜센터 운영 ▲감염병 위기대응 전문센터 설치 ▲스쿨존 안전한 통학로 확보 등이다.

그는 “저출산율 극복과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공립수준의 유치원 무상교육을 임기 내 실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임기 초에는 질 높은 무상 학교급식을 위한 학교급식 연구원도 설립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번 경남도교육감 선거의 구도는 진보후보 1인과 범보수후보 3인의 4자 대결로 확정됐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범보수후보 단일화에는 비록 실패했지만 그것은 정치적으로 진보라는 탈을 쓴 늑대의 모습을 벗겨내기 위해 또 다른 정치적인 수단을 쓰려했던 실수에 대한 나무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교육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치공학적인 술수를 쓰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선거에 임하라는 교육적 본질의 사명”이라며 “이러한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