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국방 “북미정상회담, 안보 우려 해결 희망… 협력 강화”
한미일 국방 “북미정상회담, 안보 우려 해결 희망… 협력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이 3일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이 3일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한국과 미국, 일본 국방장관은 3일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 안보와 인도주의적 우려 사안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하는 데 기여하기를 희망하며, 이를 위해 계속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3일 싱가포르에서 제임스 매티스 미합중국 국방장관, 이쓰노리 오노데라 일본 방위대신과 제10차 연례 한미일 국방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언론보도문을 발표했다.

제17차 아시아 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 중인 3국 장관은 먼저 한반도 평화, 번영 및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포함한 최근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환영하고, 이를 통해 조성된 긍정적 변화가 북미정상회담에 좋은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근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실험 중단 발표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조치에 대해 환영하면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를 추구하는 현행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는데 있어 단합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관련된 모든 유엔안보리 결의를 지속 이행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한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완전히 준수한다면 북한 주민들의 안전과 번영이 획기적으로 증진될 것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3국 장관은 해양안보와 규범에 기초한 질서 유지의 중요성을 포함해 역내 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는 보편적인 국제법 원칙에 따라 보장돼야 하며 모든 분쟁이 평화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국방부는 “역내 국가간 군사적 신뢰구축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이를 제도화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며 “철통같은 안보공약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