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탈북 종업원 송환요구… 현 정부와 선 긋지만 변수 작용할 수도
北, 탈북 종업원 송환요구… 현 정부와 선 긋지만 변수 작용할 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집단 탈북 여종업원. (출처: 연합뉴스)
북한 집단 탈북 여종업원. (출처: 연합뉴스)

유엔에 직접 조처할 것 요구
22일 적십자 회담에서 언급할 듯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남북 관계가 진전하는 가운데도 거듭 집단 탈북 여종업원들의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북한은 최근 관영매체에서 이들의 탈북을 지난 박근혜 정부의 기획 납치라고 비판하며 유엔에서 조치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스위스 제네바주재 북한 대표부는 공보문을 내고 탈북종업원 송환과 이를 위한 유엔 인권기구의 조처를 촉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한 바 있다.

공보문은 “남조선 당국은 박근혜 정권이 감행한 전대미문의 반(反)인륜적 만행을 인정하고 사건 관련자들을 엄하게 처벌해야 하며 우리 공민들을 바로 돌려보내는 것으로써 북남관계 개선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북한은 지난달 19일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의 기자와의 문답, 29일에는 조선중앙통신 논평을 통해 탈북종업원 송환을 요구한 바 있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해 ‘대화로 해결할 수 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다만 북측이 탈북 여종업원 송환을 이산가족 상봉의 조건으로 제시한 만큼 앞으로 남북 관계 진전에 변수가 될 수도 있다.

특히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문제 논의를 위해 22일 금강산에서 열릴 예정인 남북적십자회담에서 북측이 탈북종업원 송환문제를 꺼낼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탈북종업원과 북측에 억류된 한국인 석방 문제가 얽힐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지난 1일 고위급회담 직후 브리핑에서 “북측에서 억류자 문제에 대해 관련 기관에서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 탈북 여종업원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진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오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비롯해 향후 한반도 정세를 둘러싸고 눈치싸움이 전개되는 상황에서 이 문제는 언제든 북한이 남북관계를 흔들 여지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