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北김정은 친서·트럼프 귀빈대접·불볕더위·종전선언·지방선거 첫주말·빅딜 기대감
[천지일보 이슈종합] 北김정은 친서·트럼프 귀빈대접·불볕더위·종전선언·지방선거 첫주말·빅딜 기대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AP/뉴시스】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80여분에 걸친 대화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2018.06.02 (출처: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왼쪽)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에서 80여분에 걸친 대화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2018.06.02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편지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직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 만나 파격적인 예우를 대하는 가운데 김 부위원장의 설명을 듣고 매우 흥미롭다는 태도를 보였다. 이런 가운데 2일 한낮 최고기온 35도까지 오르는 불볕더위 가운데 6.13 지방선거를 앞둔 후보들의 첫 주말 유세행보가 이어졌다.


◆김정은 친서, 어떤 내용 담겼을까?… 트럼프 “매우 흥미로워”☞(원문보기)

1일(현지시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전달은 지난달 24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 취소 서한에서 “마음이 바뀌면 언제든 주저 말고 전화나 편지를 달라”고 한 발언의 응답 차원이기도 하다.

한반도 정세를 놓고 ‘총성 없는 전쟁’이 격화하고 있는 모양새다.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6월 중순으로 눈앞에 두고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 주요국들의 개입이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신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출처: 천지일보DB, 백악관, 중국 외교부, 일본 총리실, 뉴시스)
한반도 정세를 놓고 ‘총성 없는 전쟁’이 격화하고 있는 모양새다.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6월 중순으로 눈앞에 두고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 주요국들의 개입이 본격화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신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출처: 천지일보DB, 백악관, 중국 외교부, 일본 총리실, 뉴시스)

◆종전선언 언급한 트럼프… ‘남북미 정상회담’ 현실화되나☞(원문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하고, 종전선언 가능성을 언급함에 따라 남북미 정상회담 실현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미국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면담한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며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했다. 또한 종전 문제와 관련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종전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북미 정상회담 추진 국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종전 문제를 다루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선언 공조하는 韓·美… 트럼프 첫 언급에 靑 “북미회담 길 넓어져”☞(원문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2일 북미 정상회담 개최 확인과 함께 종전선언 가능성을 언급해 우리 정부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미국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면담한 직후 기자들에게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종전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의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으로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김정은 친서’ 받은 트럼프, ‘12일 북미 정상회담’ 공식 확인☞(원문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미국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면담하고 친서를 전달했다. 
이날 오후 1시 12분쯤 백악관 집무동 앞에 도착한 김 부위원장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의 안내를 받아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 오피스에 들어선 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배석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대면했다.


◆‘12일 북미정상회담’ 예정대로… 운명의 시계 다시 ‘째깍째깍’☞(원문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공식 확인하면서 한반도 운명의 시계가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혀 기대감을 더욱 높인 상황이다.
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미국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면담한 트럼프 대통령은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북미 정상회담을 예정대로 갖겠다는 입장을 공식 확인했다. 김 부위원장과의 면담 직후 기자들에게 “12일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것”이라고 확인한 것이다.

(속초=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서는 여름 날씨를 보인 2일 속초해변이 시민과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속초=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서는 여름 날씨를 보인 2일 속초해변이 시민과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벌써 한여름 불볕더위 35도 육박… 산·바다, 인산인해☞(원문보기)
6월 첫 주말인 2일 전국 낮 기온이 30℃ 내외로 오르면서 이른 한여름 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2일 오후 4시에 발표된 기상특보에 따르면 일요일인 3일 오전 11시 이후 대구, 광주, 경상남도(합천 하동 창녕 함안 밀양), 경상북도(청도 경주 의성 영주 안동 예천 칠곡 고령 군위 경산 영천 구미), 전라남도(화순 나주 구례 곡성) 등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될 전망이다.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6.13 선거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2일 용산구 한 거리에 서울시장 후보 벽보가 붙어 있다.  1번~3번까지 교섭단체  후보 외 총 9명의 후보자가 서울시장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6.13 선거운동이 진행되고 있는 2일 용산구 한 거리에 서울시장 후보 벽보가 붙어 있다. 1번~3번까지 교섭단체 후보 외 총 9명의 후보자가 서울시장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

◆[6.13선거] 첫 주말 유세… 與野 서울시장 후보, 서울 표심 놓고 격돌☞(원문보기)
6.13지방선거 공식선거운동 시작 후 첫 주말을 맞은 2일 여야 서울시장 후보들이 서울 표심을 놓고 격돌한다. 
서울시민들의 표심이 대부분 결정될 수 있는 첫 주말에 집중적인 세몰이로 초반에 기선을 제압하겠다는 복안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ghtfvhug 2018-06-03 11:30:20
종전 선언 하면 미군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압박과 개입은 제약을 받으며, 전쟁이 끝났다고 선언한 터에 비상한 이유가 없는 한 새로운 전쟁을 의미하는 군사적 옵션의 선택은 제약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15&aid=0003952552 ▲기존 정전협정에서 평화협정 으로 체결시 미군주둔의 필요성이 상실, 미군철수 후엔 낮은단계연방제=고려연방제, 적화통일 실현이 현실화▲ youtu.be/nNn5aVeYTIU ▲ youtu.be/KHAq9xqGc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