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평화불교 연대 “청정 승려, 승려대회 열어야”
정의평화불교 연대 “청정 승려, 승려대회 열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가 청정종단을 염원하는 참회법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3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조계종적폐청산시민연대가 청정종단을 염원하는 참회법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31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정의평화불교연대(상임대표 이도흠, 공동대표 김광수·최연·이희선)는 MBC PD수첩 보도 2탄과 관련해 1일 성명을 내고 “파계 권승들은 즉각 참회하고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정의평화불교연대는 “MBC 피디수첩 2탄은 현재 조계종이 권승들의 도박, 성폭행, 폭력, 공금횡령으로 만연한 마구니 소굴임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불자는 물론 이웃종교인까지 ‘어찌 스님들이 조폭보다 더하냐?’는 반응을 보이고, 그동안 그 스님들을 부처님처럼 따르던 신도조차 동요하고 있다. 우리는 이 현실에 참담함과 참괴함을 이루 말할 수 없다”고 개탄했다.

연대는 은처, 도박, 공금횡령, 폭행, 성폭력 등 지도층 승려들의 파계 행위가 종단을 무너트릴 정도로 임계점을 넘어섰음에도 이를 감시하고 견제하는 장치가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한 금권선거 의혹도 제기했다. 또 2012년에 요청한 억대도박과 은처 의혹을 아직도 해명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설정 현 총무원장도 은처와 자식을 둔 의혹에 대해 마찬가지로 해명하지 않고 있다. 용주사 주지는 쌍둥이 아빠이고 마곡사 주지는 금권선거로 당선된 것이 드러났음에도 주지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표절 논란이 일었던 보광스님에 대해서도 “아직 동국대 총장으로 재임하고 있다”고 질타를 가했다.

연대는 “미투 운동과 대한항공에서 보듯, 촛불혁명 이후 갑질과 권력층의 부패와 부조리에 대한 을들의 저항이 곳곳에서 타오르고 있음에도 조계종단은 전혀 변화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며 “오히려 적반하장이 몸에 뱄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들은 참회를 촉구하며 설정스님과 자승스님 등을 향해 사퇴를 촉구했다. 또 직선제 수용, 수행과 재정의 철저한 분리와 투명한 관리 및 감시 시스템 확립, 사방승가정신을 바탕으로 한 승가 공동체 건설, 민주적인 거버넌스 시스템 정립을 추진을 요구했다.

또 승려들을 향해 “청정한 승려들은 더 이상 침묵하고 방관하지 말고 승려대회를 열어라”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