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남북고위급회담…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 논의
[천지일보 영상뉴스] 남북고위급회담… ‘판문점 선언’ 이행 방안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 북한의 취소로 연기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이 오늘(1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립니다.

우리 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등 5명이 대표로 나섰고,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을 단장으로 꾸려졌습니다.

오늘 회담에선 판문점선언과 2차 정상회담에서 협의된 사항들을 놓고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논의합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판문점으로 떠나기에 앞서, 속도감 있게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조명균 | 통일부 장관-우리측 수석대표)
“오늘 세 번째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판문점선언 그리고 5월 26일에 있었던 2차 남북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 간에 합의된 사항들을 차질없이 속도감 있게 이행해 나갈 수 있도록 하고, 북·미 정상회담에도 긍정적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북측과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6.15 공동행사와 8.15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된 후속회담 일정도 함께 논의할 예정입니다.

(녹취: 조명균 | 통일부 장관-우리측 수석대표)
“임박해 있는 6.15 남북공동행사, 그다음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문제, 그리고 판문점선언에 합의되어 있는 8.15를 계기로 한 남북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적십자회담 결정 문제 또 체육회담, 군사당국자회담, 이런 회담 일정을 잡는 그런 사안들에 대해서 오늘 논의를 할 예정입니다.”

지난달 16일 예정됐던 고위급회담이 북한의 일방적 취소로 미뤄졌다가, 2차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다시 열리는 건데요.

4월 27일 판문점선언 후 남북이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처음 마주 앉는 자리인 만큼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