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창간 1주년 기념포럼] “언론, 사회·종교 화합의 길잡이 돼야”
[천지일보 창간 1주년 기념포럼] “언론, 사회·종교 화합의 길잡이 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6일 천지일보 창간 1주년을 맞아 ‘사회 발전을 위한 사회ㆍ종교 언론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포럼이 개최됐다. 포럼을 마친 후 참석자들이 천지일보 창간 1주년을 기념하는 뜻으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백은영 기자] ‘중도개혁의 정론’ ‘화합과 상생의 선도’ ‘창조적 변화를 지향’ ‘민족의 자긍심 회복’을 기치(旗幟)로 내걸고 출발한 사회․종교 종합 일간지 천지일보가 창간 1주년을 맞아 ‘사회 발전을 위한 사회ㆍ종교 언론의 역할’을 주제로 기념포럼을 개최했다. 

이상면 천지일보 사장은 “언론이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 서고, 종교 언론이 바로서야 언론이 바로 선다”며 “이번 포럼이 형식적인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사회 화합과 종교 상생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포럼에 앞서 이윤구(전 적십자사 총재)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총재는 “작년에 천지일보가 창간될 때도 그랬지만 지금도 이 자리가 참 소중하다는 느낌이 든다”며 “우리 사회에서 올바른 언론의 역할을 하고자 탄생한 신문사인 만큼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이어 “아직까지는 우리나라 언론이 어느 특별한 계기가 아니고는 사회를 이끌고 왔다는 평을 받기가 상당히 어렵다”며 “종교인으로서 부탁드릴 게 있다면 언론이 사회를 이끌고 가려는 생각보다 바른 소리가 나오면 그 소리를 확성기 역할을 해서 국민에게 알리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포럼의 첫 발제자로 나선 진용옥(경희대학교 명예교수) 한국방송통신학회 회장은 “훈민정음 창제의 취지처럼 언론은 ‘사회적 소통’을 의미하는 사회 언로(言路)의 기능을 해야 한다”고 언론의 역할을 제시했다.

이어 최창섭(서강대 명예교수) 한국문화콘텐츠학회 회장은 ‘틀리다’와 ‘다르다’를 구분하며 상대방을 인정하고 공동 목표를 위해 연합하는 태도가 필요함을 역설했다. 또한 다른 위치에서 다른 역할을 담당하는 것들이 통하고 그 안에서 균형을 이루는 것이 ‘상생’이라고 설명했다.

세 번째 발제자로 나선 조맹기 서강대 언론대학원 교수는 언론의 기능은 ‘사회 각 부분을 조정하는 것’이라며 “언론은 다수의 지배 위험에 대한 보호 장치이며 평등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에서 발제․토론자들은 사회와 종교는 공존할 수밖에 없으며, 화합과 상생의 연결고리가 바로 사회․종교 언론이라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또한 중도를 표방하는 천지일보가 언론으로서의 기능을 제대로 발휘해 종교ㆍ사회의 길잡이가 돼 주길 바란다는 기대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hue 2010-08-18 23:16:52
저도 언론에 관심이 많아서 방송보았는데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총재님 말씀에 공감합니다. 정말 이 시대의 언론이 국민의 소리와 진실의 확성기 역할만 잘한다면 모든 사람들과 사회에서 신뢰받고 인정받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천지일보가 그 길을 가주었으면 하네요~!!초심을 잃지 않고 말이죠~!!

김정연 2010-08-18 17:58:08
어제 포럼 생방송으로 봤는데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조맹기 서강대 언론대학원 교수님의 발언이 기억에 남는데요. 천지일보가 초심을 잃지 않고 중도언론으로서의 귀한 역할을 잘 해주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