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4곳 선정돼
신안,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4곳 선정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신안군 영산도 석주대문.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28
전남 신안군 영산도 석주대문.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28

섬 지역 관광 활성화 위해 행정안전부 시행
임자도, 병풍도, 반월·박지도, 영산도 선정

[천지일보 신안=김미정 기자] 전남 신안군의 섬 4곳이 행정안전부가 선정하는 ‘2018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선정됐다. 

섬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선정하는 휴가철 가고 싶은 섬 선정은 섬 전문가와 관광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단이 놀섬, 쉴섬, 맛섬, 미지의 섬, 가기 힘든 섬 등 5개 주제로 분류해 선정한다. 

신안군의 선정된 섬은 놀섬에 임자도, 미지의 섬에 병풍도, 쉴섬에는 반월·박지도, 맛섬에 영산도다. 

놀섬 ‘임자도’는 국내에서 가장 긴 명사 30리의 대광해변이 있으며, 해변에서 말을 타는 해변 승마체험과 갯고랑의 카약체험이 인기다. 

미지의 섬 ‘병풍도’는 갯벌 노둣길로 6개 섬(신추도·병풍도·대기점·소기점·소악도·진섬)이 연결돼 있고, 안좌도와 목교로 연결된 ‘반월·박지도’는 물이 들고 빠짐에 따라 아름답고 다양한 풍광을 연출하는 섬으로 전남도에서 지정한 ‘가고 싶은 섬’에도 선정됐다. 

맛섬 ‘영산도’는 지난 2012년부터 국립공원 명품 마을로 제정돼 방문객을 하루 50명 정도로 제한하고 있다. 예약해야 갈 수 있는 특별한 섬이다. 

영산도 청정해역에서 볼 수 있는 해산물은 아주 싱싱하고 맛이 좋다는 정평이 나 있다. 미역은 산후조리용으로 최고로 친다. 

신안군 관계자는 “천여개 섬으로 형성된 신안군은 비록 교통은 불편하지만 바쁜 일상에 삶의 청량제 같은 곳”이라며 “올해 말 새천년대교와 2020년 임자대교 개통 등 제반 여건을 잘 준비해 신안 관광 500만 시대를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안군은 33섬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6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신안스마트투어 모바일 앱을 이용해 4개 섬을 인증하고, 여행 노트에 후기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다양한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행안부에서도 오는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사이에 33섬 중 하나의 섬을 방문해 개인 블로그 등 사회관계망(SNS)에 후기를 올리면 33인을 선정해 기념품을 지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