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 농가서 ‘살충제 계란’ 검출돼 폐기 조치
경기 파주 농가서 ‘살충제 계란’ 검출돼 폐기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경기 파주의 산란계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돼 정부가 회수·폐기 조치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 파주시 소재 농가의 ‘O676X’, ‘08LDW’ 계란에서 ‘피프로닐 대사산물(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인 0.02mg/kg를 넘어선 0.04mg/kg 검출됐다고 28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피프로닐 등 살충제는 검출되지 않고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기준치를 초과해 부적합 판정됐다”며 “해당 계란을 전량 회수·폐기하고 추적 조사 등을 통해 유통을 차단 중”이라고 전했다.

또 해당 농가에 대해 출하를 중지시키고 6회 연속 검사하는 등 강화된 규제 검사를 적용할 방침이다.

만약 해당 계란을 샀을 경우 판매처에서 반품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