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김희정 “49살에 미혼… 죽은 오빠 대신 조카 키워”
‘같이 삽시다' 김희정 “49살에 미혼… 죽은 오빠 대신 조카 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정 (출처: KBS1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희정 (출처: KBS1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김희정이 근황을 전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1 예능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김희정이 새로운 식구로 합류했다.

이날 박준금은 김영란에게 “이번에 오는 새 친구는 내가 불렀다”면서 “마흔 아홉 살이고, 미혼이다”라고 힌트를 줬다.

이어 도착한 새 식구는 다름 아닌 김희정이었다.

김희정은 현재 죽은 오빠 대신 조카를 키우고 있다고 했다. 김희정은 “조카랑 10살 차이니까 친구고, 오히려 얘들한테 내가 의지를 하게 되고, 얘들 없으면 뭘 못해. 오빠가 나한테 좋은 선물을 준 거지”라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