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둘러싼 3일간의 롤러코스터
북미정상회담 둘러싼 3일간의 롤러코스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제공 : 청와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26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제공 : 청와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26

북미회담 취소 하루 만에 트럼프 가능성 시사

문재인-김정은, 깜짝 남북정상회담 열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최근 3일간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둘러싸고 반전과 파격을 거듭하는 사건들이 벌어졌다. 북미회담이 돌연 취소되는가 하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급작스럽게 두 번째 정상회담을 열기도 했다.

지난 24일 오후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소식에도 불구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북미정상회담을 돌연 취소했다. 그 이유는 북한의 발언이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을 갖고 있다는 것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장 폭파 의식을 거행한 지 수시간 만에 공개서한을 통해 “양쪽 모두가 오랫동안 바라온 6.12 회담과 관련해 시간과 인내, 노력을 보여준 데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최근 당신들의 발언들에 나타난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으로 인해 지금 시점에서 회담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상대의 ‘강수’에 더한 ‘강수’로 대응했던 패턴에서 북한은 예상외로 부드러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에 대해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밝힌다”고 전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즉각 화답했다. 다음 날인 2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그는 “북미회담을 하게 된다면 싱가포르에서 다음 달 12일에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에 대한 입장 대신 문 대통령과 전격 만남을 가졌다. 26일 두 정상이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두 번째 남북회담을 개최한 것이다.

아직 회담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청와대가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힌 만큼, 어느 정도 성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북미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회담 결과는 양측 합의에 따라 27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