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은 두 번째 정상회담, 내일 결과 발표 무슨 내용 담길까
문재인-김정은 두 번째 정상회담, 내일 결과 발표 무슨 내용 담길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헤어지며 포옹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 대통령, 내일 오전 10시 직접 발표

상당한 성과있었을 것으로 전망돼

북미회담 예정대로 열릴 가능성도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갔을지 주목되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는 전망에도 무게가 실린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양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며 “양측 합의에 따라 회담 결과는 내일 오전 10시 문 대통령께서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회담 개최 사실을 철저히 비공개로 붙였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이 있은 후 3시간 뒤에야 이 사실을 전격 공개한 것이다.

우리 측에선 승용차 5대가 북측 지역 통일각으로 올라갔으며 북한의 의장대도 육군 의장대로만 꾸려지는 등 약식을 취했다. 전문가들은 이로 볼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급박하게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회담 결과를 발표함에 따라 상당한 성과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행태에 대해 신뢰가 떨어진다며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터라, 우리 측에서 북한의 비핵화 이행의지를 보증한다는 회담 내용이 담겨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이라는 빅 이벤트를 앞두고 문 대통령에 조언을 구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에 따라 북미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북한과 정상회담 재개와 관련해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북미정상회담을 한다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24일) 북미회담을 돌연 취소한 지 하루 만에 상반된 입장을 보인 것이다.

트럼프의 긍정적인 발언에 대해 북한은 아직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노성 2018-05-26 22:24:23
북한이 정말 미춌나봐여. 오락가락 치매도 아니고 미국조차도 들었다놨다 하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