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집사’ 김창선, 베이징서 귀국 모습 포착
‘김정은 집사’ 김창선, 베이징서 귀국 모습 포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은 중국 베이징 공항 귀빈실을 통해 들어가는 북한 고위급 인사들. (출처: 연합뉴스)
‘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은 중국 베이징 공항 귀빈실을 통해 들어가는 북한 고위급 인사들. (출처: 연합뉴스)

北中 정상 간 만남 가능성 제기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을 통해 평양으로 귀국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 부장은 이날 정오쯤 중국 당국의 의전 차량을 타고 서우두 공항 제2 터미널 귀빈실에 모습을 드러냈고, 오후 2시 평양행 고려항공을 타고 귀국길에 올랐다. 또한 대중 외교를 담당하는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이 김 부장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4일 서우두 공항에선 북한 고위급 인사로 추정되는 남성이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차량을 타고 시내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김 부장이 이날 공항에 모습을 드러내면서 당시 대외연락부 의전 차량을 탄 인사가 김 부장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집사로 불리는 김 부장이 중국에 왔다는 것은 북중 정상 간 만남이 다시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는 의미”라며 “중국 당국이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는 이상 정확한 방문 목적을 알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김 부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지난 24일 싱가포르를 방문하기 위해 베이징을 경유했다가 당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발표로 일정이 어긋나면서 북한으로 돌아가게 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