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회담 무산] 윤면식 한은 부총재 “북미 정상회담 무산, 영향 ‘제한적’일 것”
[북미 정상회담 무산] 윤면식 한은 부총재 “북미 정상회담 무산, 영향 ‘제한적’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통화금융대책반회의 개최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은행이 25일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된 것과 관련 국내외 금융시장 영향을 점검하기 위한 회의를 열었다.

한국은행은 오늘 오전 8시 30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윤면식 부총재 주재로 회의를 열고 북미 정상회담 무산이 국내외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 계획을 논의했다.

윤 부총재는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개최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내시장에서도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미국 시장 움직임을 보면 북미회담 취소 이후 일부 영향은 받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상당폭 되돌려지는 모습이었다”며 “한국물도 일부 영향을 받긴 했지만 상당폭 되돌려지는 흐름이었다”고 설명했다.

윤 부총재는 이어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한 외국인 민감도가 커 일부 영향을 받을 것”이라면서도 “과거 지정학적 리스크가 불거졌을 때를 봐도 일시영향은 있었지만 단기에 제한적으로 영향을 미쳤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쓴 공개서한에서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보낸 공개 서한을 통해 “(북한의)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을 토대로 이번에 회담을 갖는 게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취소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