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무산] 美 언론 “세기의 담판 폐기… 외교의 종말”
[북미정상회담 무산] 美 언론 “세기의 담판 폐기… 외교의 종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주요 언론은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소식을 일제히 긴급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CNN 온라인판 1면 톱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올리고 있다. (출처: CNN)
미국 주요 언론은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소식을 일제히 긴급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CNN 온라인판 1면 톱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을 올리고 있다. (출처: CNN)

일제히 긴급뉴스… “데탕트(긴장완화)의 위기”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미국 주요 언론은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소식을 일제히 긴급뉴스로 보도하고 있다.

이날 CNN은 “세기의 담판 계획이 폐기됐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한 공개서한을 소개했다.

CNN은 공개서한 원문을 홈페이지에 올리면서 “지난 수개월 간 진행돼온 북미 간의 진전된 외교의 종말”이라고 평가했다.

CNN은 또 “데탕트(긴장완화)의 위기를 맞았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에서 오고 간 말 폭탄을 다시 보도하며 “말싸움이 다시 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NPR은 북한 외무성 최선희 부상이 “미국에 끔찍한 비극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경고를 쏟아낸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정상회담 취소 소식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최 부상이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을 향해 “정치적 얼뜨기”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한 것을 지목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서한에서 ‘여지를 남겨둔 점’을 부각시켰다. WP는 공개서한에 노란색 형광표시로 “트럼프 대통령이 ‘마음이 바뀌면 주저하지 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를 쓰라’고 한 대목이 있다”고 소개했다.

경제매체 CNBC는 북미정상회담이 전격 취소되면서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보도했다. 이 매체는 “북미 정상 간의 역사적인 첫 대면이 무산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 탈퇴 후 2주 만에 무산 소식”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식이 떨어지고 금값이 올라가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 무산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에 주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