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북미정상회담 취소’ 여파 하락 출발
뉴욕증시 ‘북미정상회담 취소’ 여파 하락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24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하겠다고 통보하면서 그 여파로 하락 출발했다. 자료 화면 (출처: 뉴시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24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하겠다고 통보하면서 그 여파로 하락 출발했다. 자료 화면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24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12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하겠다고 통보하면서 그 여파로 하락 출발했다.

미국 동부시간 오전 9시 54분 기준 뉴욕증권거래소(NYSE)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5.61p(0.5%) 하락한 2만 4761.20에 거래됐다. 북한 관련 불확실성과 주요국 무역 갈등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음 달 12일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은 전격 취소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정상회담이 취소됐다는 편지를 썼다고 CNBC 등 주요 외신은 보도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편지에서 “슬프게도 김 위원장이 최근 성명에서 보여준 엄청난 분노와 적개심 때문에, 나는 이번에 오랫동안 계획한 정상회담이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날 북한 외무성의 대미 외교 담당 최선희 부상은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재고려할 것에 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우리를 (정상)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더해 앞서 무역 갈등 우려도 있다.

전일 트럼프 대통령은 상무부에 수입 자동차에 대해 최대 25%의 관세 부과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미국의 안보에 위협이 되면 수입 제한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한 ‘무역확장법 232조’가 자동차에 적용될 수 있는지 검토하라는 지시다.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은 “수십년간 수입차가 우리의 자동차 산업을 침식했다는 증거가 있다”고 밝히면서, 상무부는 수입차가 국가 안보에 미칠 영향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미국의 이러한 갑작스러운 발표에 관련국들이 일제히 반발하고 있다.

이날 브뤼셀에서 유럽연합(EU) 집행위의 유르키 카타이넨 부위원장은 “미국이 일방적으로 자동차 관세를 올린다면 이는 명백하게 WTO에 위반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은 “해당 조치가 발동될 경우 매우 광범위한 무역제한 조치”라며 “세계시장을 혼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걸핏하면 국가 안전을 이유로 조항을 남용하는 것을 반대한다”면서 “이는 다자무역 체제를 심각히 파괴하고 정상적인 국제무역질서를 흔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