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서울시민 살던 청계천 판잣집으로 시간여행 떠나요”
“1960년대 서울시민 살던 청계천 판잣집으로 시간여행 떠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계천 판잣집에서 고풍스러운 옛 교복을 입고 책을 보고 있는 시민ⓒ천지일보(뉴스천지)
청계천 판잣집에서 고풍스러운 옛 교복을 입고 책을 보고 있는 시민ⓒ천지일보(뉴스천지)

추억의 교실, 청계다방 등 재현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1960년대의 향수를 느껴보는 건 어떨까.

서울시는 25~26일 이틀간 성동구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에서 1960년대의 향수를 느껴보는 체험행사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청계천 판잣집 테마존은 1960년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었던 판잣집을 복원한 곳이다.

이번 행사는 1960년대의 청계천을 만날 수 있는 전시마당과 체험마당으로 운영된다. 전시마당에서는 청계다방, 추억의 교실, 구멍가게, 공부방 등으로 꾸며졌다.

특히 판잣집 내에서는 교복과 교련복을 직접 입어볼 수도 있고,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흑백사진도 찍어볼 수 있다.

체험마당은 아이들이 놀았던 뱀 주사위 놀이, 뽕뽕 전자오락기 등 ‘추억의 놀이 코너’가 준비돼 있으며, 뻥튀기, 아이스께끼, 추억의 과자 등 먹거리 체험도 진행된다.

체험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손경철 서울시 하천관리과장은 “이번 주말 청계천에서 1960년대로의 시간 여행을 통해 세대 간 추억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청계천에서 시민 여러분들이 소중한 추억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