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청년몰 4곳 중 1곳 휴·폐업… 사업관리 ‘뒷전’
전통시장 청년몰 4곳 중 1곳 휴·폐업… 사업관리 ‘뒷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청년몰 선정 248개 점포 중 현재 6곳 개장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전통시장을 이끌어갈 청년상인을 육성하자는 취지로 정부에서 추진하는 ‘청년몰 조성 사업’이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실이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로부터 받은 ‘청년몰 창업 점현황’ 자료에 따르면 이 사업으로 개장한 22개 시장 209개 점포 중 24%인 65개가 3월 기준으로 휴업 또는 폐업했다.

또 휴·폐업한 점포 대부분은 지원 기간인 2년이 끝나면서 문을 닫은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앞 스타트업 상점가는 22개 점포 중 절반이 넘는 12개의 점포가 휴·폐업했다. 군산공설시장도 전체 20개 점포 중 40%인 8개 점포가 휴·폐업했다. 또 인천 남구 용현시장과 동구 동인천중앙시장, 부평지하로터리상가 청년점포 등 37개 점포 중 14개 점포도 지난해 문을 닫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선정된 점포들이 개점하고 정상영업까지 가는 과정에서도 상당 기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 청년몰 조성사업에 선정된 12개 시장 248개 점포 중 현재 개장한 점포는 6곳뿐이다. 그나마도 이달 들어서야 개장을 시작했다. 지난해 3월 1차 선정 후 1년이 지나는 동안 영업한 곳은 한 군데도 없었다는 뜻이다.

청년몰 조성사업은 2015년 시범 사업을 거쳐 2016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김 의원실은 청년몰 조성사업의 위탁 집행 기관인 중기부 산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관리가 미비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사업비 예산 중 청년상인들의 자부담분이 제대로 집행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현재 청년몰 조성사업 사업비는 국비 50%, 지방비 40%, 자부담 10%로 구성돼 있다.

2016년 청년몰 조성사업은 지난해 말 사업이 종료됐다. 공단은 잔여 사업비와 사업결과보고를 올해 1∼2월 중으로 완료해야 했지만 3월말 이를 완료했고, 그 결과 뒤늦게 2개 시장 청년상인 자부담금에서 부족분이 있었다는 것을 발견했다는 게 김 의원실의 설명이다.

부족분은 전주시 서부시장(12개 점포) 5968만원, 대전시 중앙메가프라자(20개 점포) 1173만원 등 총 7141만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