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핵실험장 폐기식’ 南취재진 명단 수령… 직항편 원산 이동 검토
北, ‘핵실험장 폐기식’ 南취재진 명단 수령… 직항편 원산 이동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향하고 있는 한국 취재진. (출처: 연합뉴스)
지난 21일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위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중국 베이징(北京)으로 향하고 있는 한국 취재진.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23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취재할 남측 기자들의 명단을 접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판문점 개시통화에서 북측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방문해 취재할 우리측 2개 언론사 기자 8명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했고 북측이 이를 접수했다.

통일부는 “북측을 방문할 기자단에 대한 방북 승인 및 수송지원 등 필요 조치를 조속히 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르면 이날 남측 취재진은 직항편을 통해 원산으로 수송될 수 있다. 또는 성남 서울공항에서 특별기를 통해 원산으로 향할 가능성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기자단을 제외하고 4개국 외신기자단(미국, 영국, 러시아, 중국 등)은 전날 이미 베이징에서 고려항공 전세기를 통해 원산으로 들어갔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며 남측과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