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조계종 봉축 법요식 ‘1만명이 염원한 한반도 평화’
[천지일보 영상뉴스] 조계종 봉축 법요식 ‘1만명이 염원한 한반도 평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오동주·서효심 기자] 평화의 바람이 조계종에도 불어왔습니다.

22일 오전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열린 봉축 법요식이 서울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됐는데요.

봉축 법요식에는 총무원장을 비롯해 1만 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녹취 : 설정 스님 | 조계종 총무원장)
“부처님 오신 뜻이 우리들 가슴마다에 꽃으로 피어나 평화와 행복의 향기가 가득하기를 발원합니다.”

이날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다짐이 담긴 발원문도 낭독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녹취 : 원행스님 | 중앙종회 의장)
“이 땅에 평화의 새봄, 통일의 새 시대를 갈망해온 남과 북, 해외의 온겨례는 남북 정상회담과 판문점선언을 적극 지지하고 있습니다. 평화의 새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 남과 북의 불교도들은 한마음 기울여 발원합니다.”

불교계가 남북공동발원문을 채택한 것은 2015년 부처님오신날 이후 3년만인데요.

발원문에는 민족공동의 통일강령, 자주통일의 법등을 실천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이 밖에 다양한 행사가 열린 가운데 불교를 빛낸 사람을 위한 시상식도 열렸습니다.

(인터뷰 : 이상호 | 스노보드 국가대표)
“제가 가장 힘든 일이 있을 때 스님들께서 많이 도와주시기도 하셨는데 또 이런 상을 주시게 되셔서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날 법요식에 참여한 1만여명의 신도들은 부처님의 가르침을 되새기며 한반도 평화를 기원했습니다.

(영상취재/편집:오동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