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불련총동문회, 조계종에 자정‧개혁 촉구
대불련총동문회, 조계종에 자정‧개혁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와 ‘조계종 적폐청산과 종단개혁을 위한 범불교도대회’ 참석자들이 지난 9월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적폐청산 자승퇴진’ ‘종헌수호 청정종단’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0.31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와 ‘조계종 적폐청산과 종단개혁을 위한 범불교도대회’ 참석자들이 지난 9월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적폐청산 자승퇴진’ ‘종헌수호 청정종단’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0.31

“제2 정화운동 필요”… 부처님오신날 성명 발표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부처님오신날인 22일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대불련) 총동문회(회장 백효흠)’가 MBC PD수첩의 보도와 관련해 조계종단의 자정과 개혁을 촉구했다.

대불련총동문회는 성명에서 “PD수첩의 보도를 통해 한국불교의 장자 종단인 조계종의 어두운 단면을 참담한 마음으로 지켜봐야 했다”며 “청정해야 할 종단의 수장인 총무원장 설정스님과 승려교육을 책임지는 교육원장 현응스님에게 쏟아진 의혹과 추문은 불자로서 얼굴을 들지 못할 부끄러움”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방송 이후 종단과 의혹 당사자들 스스로 사실을 밝히고 참회하기를 기다려왔다”면서 “하지만 지금까지도 명확한 해명이나 참회도 없이 의혹에 대한 부인과 회피로 현 상황을 모면하려는 모습을 보며 우리는 더욱 큰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대불련총동문회는 “조계종은 은처와 성폭력 등의 범계(犯戒, 계율을 어김)와 청정승가로서는 해선 안 될 축재(蓄財, 재물을 모음)를 쌓았다”며 “자신들을 좀먹는 사자충들을 스스로 도려내는 제2의 정화운동이 필요한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설정‧현응스님 퇴진 또는 종단혁신기구에 권한 위임 ▲종단혁신기구구성 및 범계행위자 조사 축출 조치 시행 ▲대국민 사과성명 발표 ▲PD수첩 추가 보도나 해명 등을 요구했다.

대불련총동문회는 “우리의 요구가 조속히 수용되지 않을 경우 뜻을 함께 하는 단체들과 힘을 합쳐 종권 퇴진 운동과 종단 바로세우기 운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은희 2018-05-24 22:38:00
종교계에 부패가 넘 많아서 신을 믿는 사람으로
부끄럽다

비비 2018-05-24 15:45:20
종교계에 이런 뉴스가 아니 사회를 더 밝고 옳은 길로 이끌어 주는 뉴스들이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