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시장 양도세 중과로 ‘거래 절벽’ 심화… 전년比 45%↓
서울 아파트 시장 양도세 중과로 ‘거래 절벽’ 심화… 전년比 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9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9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 아파트 시장의 거래량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지난달부터 시행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등 정부의 규제 강화 영향으로 풀이된다.

2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을 보면 이번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21일 현재 총 3700여건, 하루 평균 180.8건으로 지난해 5월 신고 건수보다 45%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5월 328.8건보다 45% 급감한 것이다.

현재 추세라면 이번달 전체 거래량은 5,600여건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강남권 아파트는 ‘거래 절벽’ 수준으로 강남구의 아파트 거래 건수는 어제 기준 111건으로 하루 평균 5.3건 팔리는 데 그쳤다. 이는 작년 5월(20.3건)보다 무려 73.9% 감소한 것이다.

지난달에 비해서도 15.7% 줄었다. 송파구도 전년 대비 73% 감소한 155건에 그쳤다. 서초구는 134건으로 69.3%, 강동구는 146건으로 68.3% 각각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