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본무 회장 발인, 고인 뜻 따라 차분한 분위기 속 엄수
故 구본무 회장 발인, 고인 뜻 따라 차분한 분위기 속 엄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이 엄수된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영정이 운구차량에 모셔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식이 엄수된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영정이 운구차량에 모셔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유해는 곤지암 인근서 ‘수목장’으로 치러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발인이 22일 오전 고인의 뜻에 따라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거행됐다.

고 구본무 회장의 발인식이 이날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남인 구광모 LG그룹 상무와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범LG가(家) 친지들 수십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이날 구 회장 양자이자 외아들인 구 상무를 비롯한 유족과 친지는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비공개로 진행된 발인식에서 고인의 마지막 모습을 침통한 표정으로 지켜봤다.

이날 영정사진은 구 회장의 사위인 윤관 블루런벤처스 대표가 들었고, 구 상무와 형제인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이 뒤를 따랐다.

발인식에는LG(하현회)·LG전자(조성진)·LG유플러스(권영수)·LG화학(박진수)·LG디스플레이(한상범)·LG생활건강(차석용) 등 그룹 계열사 부회장단도 참석했다.

고인의 유지와 유족의 뜻에 따라 고인의 장례는 화장한 뒤 유해를 곤지암 인근 지역의 나무 뿌리 옆에 묻는 ‘수목장’ 형태로 치러질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