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018년 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 개최
과기정통부, 2018년 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2018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출연연, 대학 등 기술공급자와 기업, 벤처 금융 등 기술수요자의 적극적인 만남을 지원해 정부 연구개발(R&D) 결과가 사업화로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ICT 교류의 장이다. 페스티벌은 ▲기술전시회 ▲마케팅의 장 ▲정책소통의 장 등으로 구성됐다.

전시회에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전자부품연구원(KETI), 벤처기업협회(KOVA), 정보통신기술협회(TTA)관이 각각 마련됐으며 ICT R&D 바우처사업에 참여한 중소·중견기업 등 총 127개 기관에서 5세대(5G) 이동통신·인공지능(AI)·클라우드·빅데이터 등 168개의 기술사업화 성공사례를 선보인다.

마케팅의 장에서는 ETRI와 KETI의 ‘유망기술 설명회’와 ‘기술이전 상담회’, 사업화 자금조달을 희망하는 기업에게 투자유치 역량강화 기회를 제공하는 ‘가상투자 유치경진대회’,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기술금융 상담회’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정책소통의 장에서는 ‘기술 사업화 성공사례 발표회’ ‘기술표준화 포럼’, 과기정통부에서 중소·중견기업의 연구개발 역량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ICT R&D 혁신 바우처 계획’에 대한 공청회 등을 개최한다.

특히 올해는 ‘4차 산업혁명관’을 개설하고 AI, 가상현실(VR) 등의 기술·서비스를 참관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국민들의 호기심을 채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가상 투자유치 경진대회’를 개최해 중소기업의 투자유치 역량강화를 지원하고 출연연, 공공기관 및 행사 참여 기업들이 주관하는 채용 상담회를 개최한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차관은 “국내 중소기업이 ICT 기술사업화 성공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의 주도자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