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드루킹 특검, 의혹없이 명백히 진상규명해야
[사설] 드루킹 특검, 의혹없이 명백히 진상규명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루킹 옥중편지에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드루킹은 댓글공작의 주범을 김경수 전 의원으로 지목했다. 검찰의 수사 축소 시도도 있었다고 했다. 드루킹은 김 의원이 대선 전부터 댓글조작에 고개를 끄덕여 동의했고, 일일보고를 받았고, 인사 청탁도 될 것처럼 하면서 드루킹 측을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편지가 공개된 이후 김 의원 측은 “황당하고 어처구니없는 소설”이라며 즉각 부인했지만 현재로서는 편지 내용이 조작됐다고 단정 짓기 어렵다. 

편지에 따르면 댓글공작은 2007년 MB정권 창출 때부터 시작돼 박근혜 정권 창출 때도 있었다. 댓글의 위력을 안 드루킹이 문재인 정권 창출을 위해 매크로를 만들어 같은 댓글공작을 했다고 하니 여야 모두 국민을 기망하고 여론을 조작한 벌을 받아 마땅해 보인다. 

드루킹은 ‘송민순 회고록’ 사태를 통해서도 댓글과 추천수의 위력을 증언하고 있다. 당시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북한을 나라처럼 인정하고 내통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송민순 회고록 사태는 여론에 밀려 금세 잠잠해졌다. 이런 배경에 드루킹이 이끈 경공모 회원들의 10여일에 걸친 ‘희생적인 댓글 및 추천수’ 작업이 있었다는 것이다. 

사실 단지 댓글 때문에 누구를 대통령으로 뽑고 안 뽑고 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러나 생각해 보면 어느 날 안철수 후보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고, 문재인 후보의 지지도가 급등한 것,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때 큰 문제가 될 수 있었던 문재인 후보의 북한 내통설이 일시에 사라진 것 등이 대선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는 보기 어렵다. 

편지가 공개된 이후 국민은 혼란스럽다. 이 모든 것을 확실히 규명할 수 있는 것은 여야가 진통을 겪으며 합의한 특검뿐이다. 여론을 왜곡해 대중의 판단을 흐리게 하고 민주주의 기초를 흔들었다는 측면에서 댓글공작과 관련된 모든 의혹은 명백히 규명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