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5.18민주화운동 서울행사 “다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천지일보 영상뉴스] 5.18민주화운동 서울행사 “다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오동주 기자]

“민주주의 만세. 만세!”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정세균 국회의장과 각계 대표와 시민,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청에서 거행됐습니다.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을 주제로 열린 오늘(18일) 기념식은 추모 헌화와 분향으로 시작됐습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기념사에서 5.18이 민주화 운동으로 바로잡히기까지 고통스럽고 어려운 시간을 지내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 정세균 | 국회의장)
“누군가에게는 슬픔이었고 누군가에게는 고통이었을 광주는 이제 이 땅에 민주주의를 실현한 숭고한 역사로 기록되었습니다.”

사월혁명회 정동익 상임의장은 5.18정신을 본받아 의롭지 못한 공격에 맞서 단호히 저항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 정동익 | 사월혁명회 상임의장)
“의롭지 못한 공격에 맞서 목숨까지 바치며 싸운 5.18정신은 우리에게 권력과 폭력뿐 아니라 모든 종류의 폭력에 맞서 단호히 저항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오늘 기념식에서는 5.18 민주화 유공자 자녀에게 장학증서가 수여됐습니다.

참석자들은 38년 전 오월 광주의 아픔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기를 염원하며 숭고한 희생을 추모했습니다.

(인터뷰 : 손채린 |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5.18) 공부를 하면서 저희 또래 학생들이 M16 총상을 입고 많이 사망했다는 것을 보고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소년으로서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터뷰 : 이재상 | 서울시 송파구 석촌동)
“1980년대 일어났던 거잖아요. 지금 같으면 상상도 하기 힘든 일인데. 어떻게 저런 걸 보면서 얼마나 무서웠을까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다시는 이런 일이 있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 했습니다.”

(인터뷰 : 최양근 | 전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회장)
“일부는 아직도 실종된 가족들 찾고 있는 수가 수백 명이 있는데 실종자 신고를 했는데 실종자로서 자격도 획득 못 하고 지금도 찾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의 시신이라도 발견되길 바랍니다.”

(영상취재/편집: 오동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