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안영배 신임 사장 취임식
한국관광공사, 안영배 신임 사장 취임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후 한국관광공사 원주 본사에서 안영배 신임사장 취임식에서 안영배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관광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지난 17일 오후 한국관광공사 원주 본사에서 안영배 신임사장 취임식에서 안영배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관광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17일 원주 본사 대강당에서 안영배 신임사장 취임식이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안 신임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한국관광공사를 둘러싼 대내외 환경을 언급하며 취임에 대한 느낌을 말했다.

안 사장은 “국내관광산업의 더딘 성장, 안정적인 재원 미확보, 준정부기관 변경 등 공사가 그 동안 조직의 성장을 위한 계기를 좀처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CEO 취임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함께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한편으로는 한반도 평화의 시대 임박, 여가와 행복, 여유를 상징하는 관광과 여행의 역할 증대, 공공 부문의 역할 강조 등으로 국민기업에 부합하는 공사의 역할이 크게 요구된다”는 기대를 피력했다.

또한 "그 동안 언론과 홍보를 비롯, 여러 부문에서 활동해 온 경험을 토대로 여행이 삶에 주는 세 가지 가치새로움, 나눔, 보람을 들며 그 실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즉 “여행을 통해 새로운 체험을 하듯 과거의 관행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트렌드에 적응하며, 참신한 아이디어로 관광산업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공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며 “여행을 통해 지역사회와 타인간 교감을 하듯 공사내의 활발한 소통과 교감을 일으키고, 나아가서 다양한 업계, 지역, 국민들과 소통하고 공유하며 협업하는 나눔의 문화”를 만들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여행을 통해 성취감과 보람을 느끼듯 자유롭고 편안하며 일과 생활의 균형을 통홰 행복을 느끼는 직장문화”를 만들어 가자며 “공사의 혁신을 위한 다양한 논의와 제안들을 검토해 빠른 시일 안에 공사의 도약을 위한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