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서병수 “정부, 가덕신공항 논의된 바 없다는데”… “논란 종지부 찍자!”
[6.13선거] 서병수 “정부, 가덕신공항 논의된 바 없다는데”… “논란 종지부 찍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서병수 부산시장 후보.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자유한국당 서병수 후보 캠프 측이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가덕신공항 논의된바 없다는데 오거돈 후보는 왜 고집하나?”라고 물으며 논란을 종지부 찍자고 주장하며 나섰다.

서 후보 측은 “그동안 수차례에 거쳐 오거돈 후보에게 가덕신공항 재추진과 관련한 1대1 끝장토론을 제안해 왔지만 오거돈 후보는 이런저런 이유를 회피하다가 어제 후보자토론회에서 전문가를 포함한 토론을 하자고 역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를 포함하는 토론은 가덕신공항 재추진 공약의 문제점이 타 후보와 언론을 통해 쏟아지자 사면초가에 몰린 오거돈 후보가 제대로 검토하지 못한 자신의 과오를 덮고자 하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며 “후보가 충분한 검토를 걸쳐 발표한 공약이라면 1대1 토론을 하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후보 캠프 측은 “가덕신공항 재추진과 관련한 논란은 부산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오거돈 후보는 알아야 할 것”이라며 “공약을 철회하든 1대1 끝장토론에 나서든 조속히 논쟁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도록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서 후보 측의 이 같은 보도자료는 지난 16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이헌승 의원이 “김해신공항을 하지 않고 가덕신공항을 추진할 것이냐”고 묻자 “영남의 5개 지방자치단체가 협의하고 전문기관을 통해서 김해신공항을 하는 것으로 결정됐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