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오거돈·송철호·김경수 “낡은 정치의 틀 깨부수겠다”
[6.13선거] 오거돈·송철호·김경수 “낡은 정치의 틀 깨부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18일 오전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 송철호 울산시장 예비후보가 합동 참배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18일 오전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 송철호 울산시장 예비후보가 합동 참배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5.18 민주화운동과 부마항쟁은 하나입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8일 오전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부산 민주공원을 찾아 합동 참배를 통해 6.13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이들은 이날 “보수당의 30년간 일당독점 권력이 지역의 경제와 민생을 파탄으로 만들었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강고한 지역주의에 기생한 낡은 정치의 틀을 반드시 깨부수겠다”고 이같이 결의를 다졌다.

다음은 이들이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존경하는 부산, 울산, 경남의 국민 여러분,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오거돈, 울산시장 후보 송철호, 경남도지사 후보 김경수, 세 후보자가 함께 민주공원 추모의 제단 앞에 섰습니다.

자유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목숨 바친 5월 광주 영령들께 고개 숙여 명복을 빕니다.

그날의 아픔을 안고 살아가시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5.18 민주화운동과 부마민주항쟁의 민주정신은 하나입니다.

‘유신철폐’ ‘독재타도‘를 외쳤던 부산, 마산, 경남 시민들의 외침이 18년 유신독재를 끝장냈습니다.

‘계엄철폐, 독재타도’를 외쳤던 광주시민들의 희생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다시 일어설 수 있었습니다.

불의에 맞선 항거의 역사가 도도하게 이어져 온 곳, 부산 마산 경남은 광주와 함께 민주주의의 성지입니다.

우리는 2016년 겨울, 광화문에서 전국 방방곡곡의 거리와 광장에서 부마항쟁·광주항쟁의 정신이 촛불로 다시 타오르는 것을 보았습니다.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분노와 정의가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라의 주권자는 ‘국민’임을 확인하는 함성이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자는 치열한 마음이 지금의 문재인 정부를 만들어 주셨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월, 개헌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헌법전문에 부마항쟁,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모두 명시했습니다.

당신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헌법 속에 살아있게 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은 지켜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리 세 후보도 부마항쟁의 정신이 우리의 헌법 속에서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의 명예회복과 보상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기까지 34년이 걸렸습니다. 법적으로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이 가능해졌습니다. 희생자들의 명예회복과 보상의 길도 열렸습니다.

그러나 지난 박근혜 정부는 대선 공약으로 득표에만 활용하고, 제대로 된 진실 규명과 명예회복 작업을 하지 않았습니다.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더 늦추는 것은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자랑스러운 ‘부마민주항쟁’과 그 항쟁에 헌신한 희생자들에 대한 모욕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오거돈, 울산시장 후보 송철호, 경남도지사 후보 김경수, 우리 세 후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기념하며 다음과 같이 약속드립니다.

첫째, 부마민주항쟁의 철저한 진상 규명에 나서겠습니다.

둘째, 부마민주항쟁이 국가기념일이 되도록 함께하겠습니다.

셋째,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제대로 계승하기 위해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 설립을 추진하겠습니다.

존경하는 부산, 울산, 경남 국민 여러분,

이제는 지방 권력 교체입니다.

영남 일당독점 30년, 견제받지 않는 권력이 우리의 경제와 민생을 파탄으로 만들었습니다. 민주주의의 성지, 부산 울산 경남을 작대기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강고한 지역주의의 인질로 전락시켜버렸습니다. 이번에는 반드시 무너뜨리겠습니다.

지역주의에 기생하는 낡은 정치의 틀을 반드시 깨부수겠습니다.

국민 위에 군림하는 낡은 정치가 아니라,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하는 정치, 국민을 섬기는 정치로 보답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18일 오전(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 송철호 울산시장 예비후보가 부산 중구 민주공원을 찾아 합동 참배 후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가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선대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18일 오전(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 송철호 울산시장 예비후보가 부산 중구 민주공원을 찾아 합동 참배 후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가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선대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